'암 투병' 서정희 "퉁퉁 부은 얼굴로 방송 출연한 이유?" (걸환장)

김수정 승인 2023.01.23 12:25 의견 0

유방암 투병중인 서정희가 퉁퉁 부은 얼굴로 방송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22일 첫 방송된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는 서정희 서동주 세 모녀의 대만 여행기가 공개됐습니다.

이날 서정희는 "사실 아픈 중에 여행을 했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힘들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부종 때문에 많이 부었다. 우리는 비주얼이 약해지면 기가 죽지 않냐. 하마처럼 나와서 마음이 힘들었다. 환자인데도 그게 보이더라"라고 토로했습니다.

서정희는 이어 "사실 방송이나 어떤 것도 사람들 앞에 나서기 힘든 상탠데 계속 숨어있으면 안 될 거 같더라. 고통과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라고 투병 중에도 방송을 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수술실에 들어갈 때 내가 살아서 나올 수 있을까? 싶었다. 응급실 갈 때마다 '이렇게 가면 안 되는데'. 엄마랑 딸하고 같이 있는 시간을 이렇게 보내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얼마나 갈급하고 마음이 짠하고 기대가 컸겠냐. 누구보다 기대하고 있다"고 여행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 EFOCUSMEDIA 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