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건 팀원들 간의 신뢰"

곽도훈 기자 승인 2023.01.21 19:32 의견 0
경기 후 인터뷰를 진행 중인 김목경 감독과 라스칼 [사진=곽도훈 기자]

"경험 많은 바텀이 유리할 거라고 생각해 준비했는데, 잘 안된 것 같아 아쉽다"

21일 DRX 김목경 감독은 2023 LCK 스프링 젠지와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DRX는 젠지를 상대로 분전을 펼쳤지만 아쉽게 패배했다.

먼저 DRX의 가장 큰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김 감독은 "연습할 때도 걱정했던 부분들이 나왔다"라며 "소통이나 합을 맞추는 과정이 저희가 생각보다 다른 팀에 비해서 좀 느린 편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제일 중요한 건 팀 분위기나 팀원들 간의 신뢰가 무너지지 않는 것"이라며 말했다.

함께 인터뷰에 참석한 '라스칼' 김광희는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끝까지 못한 것 같고, 그냥 잘 못한 것 같다"고 밝혀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 전 전문가들은 '덕담-베릴' 바텀 듀오가 젠지의 '페이즈-딜라이트' 듀오를 압도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나 '페이즈'는 오히려 경기를 캐리하며 예상을 깼다.

김 감독은 DRX 바텀 듀오의 합에 대해 "오늘 경기 전 바텀 쪽에 중점을 둔 건 맞다"며 "아직 100% 합이 맞지는 않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바텀의 문제라고는 보기 힘들고 전체적으로 이점을 살리지 못했던 것"이라면서 "맞춰가는 단계니까 분명 지금보다 훨씬 더 나은 모습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생각을 드러냈다.

끝으로 '라스칼' 김광희는 "최근 경기력이 사실 프로로서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2주차부터는 프로다운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해서 찾아뵙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 EFOCUSMEDIA Inc.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