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이 '최악의 영화인'으로 선정된 이유…"큰 배신감 느껴"

김수정 승인 2023.01.17 12:13 의견 0

마동석은 언론 인터뷰를 잘 안하는 배우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 계기가 기자들에게 심한 배신감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마동석이 제대로 뒤통수 맞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영상 내용을 종합해보면 마동석은 원래 기자들에게 진심으로 잘 해주기로 유명한 배우 였습니다.

그런데 2019년 칸 국제영화제 때 일이 터졌는데요. 마동석은 친한 기자들과의 술 자리에서 예정화 씨와 언제 결혼 할거냐는 물음에 “내년에 할 거야”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종의 불문율을 깨고 마동석의 결혼 기사가 나왔고 말았는데요. 여기서 마동석이 큰 배신감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이후 마동석은 인터뷰를 자제하게 됐고 이 때문에 영화 담당 기자 34명의 투표로 결정되는 2022년 '산딸기 영화제'에서 '최악의 영화인'에 선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2.0에 따라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 EFOCUSMEDIA Inc. All Right Reserved.